전체애프터 서비스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관련 윤관석 더민주 의원의 해명

  • 기자
  • 입력 : 2016-10-13 11:05:50   수정 : 2016-12-26 09:50: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고립무원 박원순, 여당은 물론 야당도 견제 공세>란 제목의 뉴스콘텐츠에 포함된 ‘윤관석 더민주 의원의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내용과 관련해 당사자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명을 보내왔습니다.

윤관석 의원은 "전반적으로 질문의 취지는 박 시장이 우리 당의 유력한 대권후보인데 최근 지지율이 정체된 점 등을 감안해 서울시정을 근거로 본인의 정치적 소견을 밝힐 수 있는 기회를 주려고 한 것이다. 미래 교체를 위해 무슨 일을 할 것인지 물은 것도 이런 취지였다"면서 "'싱크는 있는데 탱크는 없는 것 같다'는 질의도 박 시장이 최근 싱크탱크를 준비 중인 것을 알고 이를 홍보할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었는데 박 시장과 주파수가 좀 안 맞았다. 국감 뒤 박 시장과 서로 의견을 나눴고 오해도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7월 17일 Play Audio

애프터 서비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