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북한

`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가동...송영길 북한 나진 방문

[레이더P] 4·27 이후 첫 남북경협 사업

  • 박의명 기자
  • 입력 : 2018-07-11 17:34:12   수정 : 2018-07-11 17:38: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2016년 북핵 위기로 중단됐던 남·북·러 3각 경제협력 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가 2년여 만에 다시 추진된다.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재개되는 남북 경협 사업이다.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6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자리위원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2차 회의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6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자리위원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2차 회의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1일 "한국과 러시아가 지난 6월 22일 정상회담에서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재가동하기로 협의했으며 이를 위해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관련 협의를 하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로 출발한다"고 밝혔다. 그는 "송 위원장이 13일께 하산에서 열차를 타고 나진까지 이동하는 시범운행 행사에 참여해 프로젝트 시작을 알릴 것"이라고 전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는 북한 나진부터 러시아 국경도시 하산까지 철도 54㎞를 개보수해 나진항을 수출품 경유지로 이용하려는 물류사업이다. 대북경협 사업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제재에 막혀 현재로서 재가동이 불가능하지만 나진-하산은 러시아의 요구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예외로 인정된 상태다. 안보리 결의 2375호는 '러시아산 석탄의 수출을 위한 나진-하산 사업에는 합작 금지 제재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적시하고 있다.

프로젝트가 성사될 경우 부산~나진항~러시아~유럽을 잇는 운송망이 완성된다. 송 위원장은 최근 언론과 인터뷰하면서 "남북 관계가 잘 풀릴 경우 부산을 시작으로 동해선을 통해 유럽까지 철도 물류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진-하산 사업이 완수될 경우 더 원대한 남북 경협이 관심을 받을 것이라는 점에서 한반도종단철도(TKR)-시베리아횡단철도(TSR) 연결 프로젝트에 초석을 놓는 의미도 있다. 남북 철도 복원을 통한 철도망 확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경제지도 구상의 핵심이다.

한국은 민간기업의 컨소시엄을 통해 나진-하산 사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포스코, 현대상선, 코레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북·러 합작회사인 '나선콘트란스'의 러시아 지분 49%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참여 여부를 타진해 왔다. 이를 위해 컨소시엄은 2015년 말까지 3차례의 시범운송도 한 바 있다. 사업성을 맞추기 위해 남북협력기금이 저리로 국내 3사에 대출해주는 방안이 유력하다. 총사업비는 3억5000만달러(약 3900억원)로 추산된다.

북한도 사업 추진을 위해 움직이는 정황이 포착됐다. 항공경로 추적 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지난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가 블라디보스토크를 왕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송 위원장의 방러 시기를 고려할 때 북한 고위급 인사가 러시아 측과 실무 협의를 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앞서 지난 4월 리용호 북한 외무상도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와 나진-하산 사업의 실행 문제에 관해 논의한 바 있다.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시작은 노무현정부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7년 한·러 정상은 나진-하산 구간 철도 개보수를 남·북·러 합작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후 이명박정부 들어 논의가 중단됐다가 2013년 박근혜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다시 탄력을 받는 듯했다. 그러나 2016년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박근혜정부는 프로젝트 중단을 통보했다. 러시아는 북한과 이 사업을 별도로 진행하면서 한국의 재참여를 요구해 왔다.

[박의명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9월 20일 Play Audio

북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