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아베 日총리 평창 개막식 불참…통화스왑 재개도 불응"

[레이더P] 산케이 보도

  • 정욱 기자
  • 입력 : 2018-01-11 16:37:42   수정 : 2018-01-11 16:40: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4일 "기존의 연장선상이 아니라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정말로 필요한 방위력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4일 "기존의 연장선상이 아니라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정말로 필요한 방위력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공식적으로는 '국회 일정' 등을 내걸고 있지만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추가 조치를 촉구한 한국에 항의하는 차원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한국 정부에서는 한일 합의의 파기나 재협상은 없다고 밝혔지만 일본 정부에서는 추가 조치 요구를 재협상에 준하는 수준으로 여기고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이어 "한일 통화 스왑 협정 재개 협의와 관련해서도 계속 응하지 않기로 일본 정부가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브리핑에서 "결정되지 않았다"며 "향후 국회 일정을 감안해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스가 장관은 "(아베 총리 이외의 정부 인사가 참석하는 안을 포함해) 다양한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며 "국회 일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의 보고서 발표 전부터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참석을 거론하며 우리 정부를 압박해왔다.

 보고서 발표 전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을 방문해 역사와 협력을 별개로 진행한다는 '투트랙 전략' 등을 설명하는 등 우리 정부에선 일본 측 반발 최소화를 위해 공을 들였으나 효과는 없었다.

 강 장관은 방일 때 아베 총리에게 평창올림픽 참석과 한일 통화스왑 재개를 위한 고위급 회담 등을 요청했으나 빈손으로 귀국길에 올라야 했다. 이후에도 일본 정부는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1㎜도 움직일 수 없다"며 위안부 합의 이행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다만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서도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에 가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강력히 항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언론들은 11일 '일본의 진심이 담긴 사과'를 요구한 문 대통령의 신년담화와 관련해 일제히 목소리를 높였다. 마이니치신문은 사설을 통해 "한국 정부가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며 한일 합의의 근간을 뒤흔들었다"며 "정권이 바뀌었다고 국가 간 합의를 깨는 것은 국제 상식을 벗어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모순을 드러낸 문 대통령'(아사히신문), '넓어진 한일 간 간극'(니혼게이자이신문) 등 비판적인 평가들이 쏟아지면서 여론은 날로 악화되고 있다.

[정욱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7월 20일 Play Audio

전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