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바른미래당 "GM 국정조사"…다른 야당은 난색

[레이더P] 민평당은 본사 지분매입 주장

  • 이윤식 기자
  • 입력 : 2018-02-25 17:44:56   수정 : 2018-02-25 17:4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군산지역 시민들이 24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군산지역 지원대책 간담회"가 열린 전북 군산시 소룡동 자동차융합기술원 앞에서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에 반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 군산지역 시민들이 24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군산지역 지원대책 간담회"가 열린 전북 군산시 소룡동 자동차융합기술원 앞에서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에 반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바른미래당이 본격적으로 국정조사 추진에 나선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은 25일 매일경제와의 통화에서 "내일(26일)부터 각 당에 국정조사 추진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하겠다"면서 "28일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장 국정조사 개최 가능성은 희박하다. 국정조사를 추진하려면 전체 의석수 293석의 4분의 1 수준인 74명 이상이 국정조사 요구서에 서명·제출해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 바른미래당의 의석수는 30석인데, 이 중 출당을 요구하는 비례대표 3인을 제외하면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의석수는 27석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국정조사 협조를 얻어내긴 어려운 만큼, 야당들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러나 다른 야당도 현재로선 국정조사에 반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국정조사가 한국GM의 공장 철수를 촉발시킬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한국당 GM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을 맡은 정유섭 원내부대표(인천 부평구갑)는 이날 통화에서 "국정조사는 한국GM에 철수 명분만 준다. 지금 국정조사를 하면 다 죽는다"면서 "국정조사는 하려면 언제든 할 수 있다. 3월 한국GM 실사를 끝나고 해도 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국정조사에는 부정적이다. 민평당 GM대책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동영 의원(전북 전주시병)은 통화에서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국정조사 요구는 관성적인 정치공세다. 부수적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동영 의원은 "민주평화당은 군산 포기는 절대 안된다는 본질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평당에선 GM 본사 지분 매입 전략을 주장하고 있다. 10억달러 투자와 함께 펀드 모집으로 30억달러를 조성해 GM 본사 지분 5.1%를 획득하고, 2대 주주로서의 경영권을 통해 군산공장 철수를 막자는 주장이다. 정 의원은 "(군산 사태) 해법은 GM본사를 움직이는 길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역구 의원이 있는 인천 부평·경남 창원으로 공장 폐쇄 사태가 확대되는 것을 막는 데 초점을 맞추는 분위기다. 정유섭 원내부대표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를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인가'라는 질문에 "(같은 질문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한국GM이 (군산공장을) 폐쇄했는데 되돌릴 방법 있냐'고 되물었다"고 답했다.

민평당의 GM 본사 지분 매입 방안에 대해 정 원내부대표는 "가능하지도 않고, 그런 식으로 펀드 구성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자동차산업 효율성 제고를 요구하며 GM 실사 결과를 지켜본다는 방침이다.

[이윤식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9월 21일 Play Audio

전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