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중국, 사드 배치 맹비난…김장수 대사 또 초치

  • 오지예 기자
  • 입력 : 2017-09-08 10:40:44   수정 : 2017-09-08 10:4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 앵커멘트 】

중국은 기다린 듯, 막말에 가까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 초치도 이어졌는데 지난 7월 사드 임시 배치 결정 이후, 벌써 세 번째입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중국 관영매체들의 반응은 노골적이었습니다.

CCTV는 실시간으로 사드 배치 현장을 보도했고, 환구시보는 성주 주민과 경찰이 사드 배치로 대치하는 사진을 실었습니다..

또 '김치만 먹다가 어리석어졌다, 한국은 강대국들 사이에서 개구리밥이 될 것이다, 사드가 지역 안정을 해치는 악성 종양이 될 것이다'며 거친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했습니다.

▶ 인터뷰 :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어제)

- "미국과 한국은 중국 등 역내 국가들의 안보이익을 존중하여 사드배치를 멈추고, 장비를 철수시키기 바랍니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정부는 현지 교민들에게 신변 안전 주의령을 내렸습니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교민들이 중국인과 접촉할 때 불필요한 마찰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라는 공지문을 SNS를 통해 돌렸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6월 22일 Play Audio

전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