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북, 수소탄 성공 `자축`…핵개발 총책은 별 네 개 달아

  • 원중희 기자
  • 입력 : 2017-09-08 10:41:46   수정 : 2017-09-08 10:42: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 앵커멘트 】

북한은 어김없이 이번에도 6차 핵실험 성공 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대규모 불꽃놀이와 군중대회로 자축하는가 하면, 핵실험 총책임자에게는 장군 계급장까지 수여했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평양 대동강변에서는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북한 주민들은 수소탄 개발에 기여한 과학자들을 태운 버스가 보이자 손을 흔들며 환영합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

- "그들을 제일 먼저 만나고 싶어 이렇게 큰 꽃다발을 들고 나왔습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

- "완전 성공했다는 승리의 소식이 또 전해졌을 때 너무 기뻐서 우리가 세긴 세구나, 정말 강하구나…"

눈길을 끄는 건 군복 차림의 과학자, 홍승무 노동당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리홍섭 핵무기연구소장입니다.

최근 공로를 인정받았는지 각각 별 네 개와 세 개 계급장을 달았습니다.

자축 분위기는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평양시 군민 경축대회에서도 이어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 당·정·군 간부들이 총출동했습니다.

▶ 인터뷰 : 박봉주 / 내각 총리

- "김정은 동지께 온 나라 군대와 인민의 한결같은 마음을 담아 최대의 영광과 고마움의 인사를 삼가 드립니다. "

국제 사회의 제재 압박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북한은 김정은의 치적 선전으로 내부 결속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6월 22일 Play Audio

전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