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김명수 "정치편향적인 단체 아니다" 적극 반박

기사입력 2017-09-13 10:37:21| 최종수정 2017-09-13 10:38:06




【 앵커멘트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야당은 이념을 문제삼았고, 김 후보자는 본인이 몸담았던 단체가 정치 편향적인 곳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조성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청문회가 시작되자 야당은 기다렸다는 듯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를 공격하고 나섰습니다.

예상대로 김 후보자의 경험과 정치 성향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 인터뷰 :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 "경험과 경륜이 부족한 분이 대법원장으로 바로 들어가면 초보운전자가 대법원을 운전하는 것과 같습니다."

▶ 인터뷰 : 이채익 / 자유한국당 의원

- "김명수 후보자는 지금까지 판결을 보면 국민정서와 배치되는 진보적 판결을 여러 번 했습니다."

김 후보자도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김명수 / 대법원장 후보자

- "지금 시대에서 갈구하는 대법원장 상은 꼭 그와 같은 권위와 경력을 갖춘 분이어야 하는지 의문입니다."

특히 자신의 이념 논란을 의식한 듯, 우리법연구회와 인권법학회 회장 이력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김명수 / 대법원장 후보자

- "두 모임 모두 정치적인 편향을 가진 단체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여당은 적극적으로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기동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런 좌파 혹은 이념, 코드라는 덫을 놔놓으면 묘하게 논쟁이 사상 논쟁으로 흘러갑니다."

국회는 오늘까지 청문회를 진행한 뒤,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합니다.

MBN뉴스 조성진입니다. [talk@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