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일반

"유은혜, 남편 회사 직원을 국회 비서로 채용"

[레이더P] 김현아 의원 주장

  • 조성호 기자
  • 입력 : 2018-09-12 17:15:51   수정 : 2018-09-12 17:28: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남편 회사의 사내이사를 자신의 7급 비서로 채용했다는 국가공무원법 위반 의혹이 제기됐다. 피감기관 사무실·딸 위장전입·아들 병역 면제에 이은 새로운 의혹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로 출근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로 출근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 세금으로 남편 회사 직원 월급 챙겨" 주장
12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인사과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을 통해 현재 유 후보자의 7급 비서인 오 모씨(52)가 유 후보자의 남편(57)이 대표인 회사의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는 오 씨와 동일인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2012년 회사 설립 당시 오 씨는 초대 대표이사였고, 유 후보자 남편이 대표이사직을 맡으면서 대표직을 넘기고 사내이사로 등재됐다"며 "오 씨는 비슷한 시기인 19대 국회 때부터 유 후보자의 7급 비서로 등록돼 현재까지 겸직해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가공무원법 64조는 '공무원은 공무 외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업무에 종사하지 못하고, 소속 기관장의 허가 없이 다른 직무를 겸할 수 없다'고 규정한다"며 "유 후보자는 법을 위반해 남편 회사 직원을 버젓이 본인 비서로 채용했고, 오 비서는 유 후보자 후원회장을 맡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 세금으로 남편 회사 직원 월급까지 챙겨줬다"고 주장했다.

유은혜 측 "겸직금지 규정 숙지 못해 발생한 일"
유 후보자 측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해당 비서는 현재까지 회사 업무에 관여한 바 없고, 급여·배당 등의 금전적 이익을 취한 사실이 없다"며 "이번 일은 당사자가 겸직 금지 규정을 숙지하지 못해 발생한 일로 국회사무처 안내에 따른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비서가 후원회장을 맡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후원회 대표자가 아니라 후원회 회계 책임자로, 선관위 정치후원금센터 홈페이지가 입력 당시 관리자 이름을 후원회 대표자로 잘못 추출해내는 시스템 오류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해명했다.

[조성호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9월 21일 Play Audio

정치일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