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일반

새누리 사실상 출당결정에 김만복 “무소속 출마할 수도”

[레이더P]10일 서울시당 윤리위 개최 "제명 혹은 탈당권유 유력"

  • 이상훈 기자
  • 입력 : 2015-11-09 13:44:17   수정 : 2015-11-09 14:4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새정치민주연합 해운대기장을 지역위원회 조용우 위원장, 이현만 기장군의원 등이 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에 입당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새정치민주연합 해운대기장을 지역위원회 조용우 위원장, 이현만 기장군의원 등이 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에 입당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새누리당은 '팩스 입당'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해당(害黨) 행위에 따른 중징계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절차를 서두르기로 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원장이 지난 10·28 재·보궐 선거 당시 (부산) 기장군에서 새정치연합을 지지하는 등 광범위하게 당원으로 해서는 안될 일을 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에 따라 당초 입당 조치를 내린 서울시당은 내일 윤리위원회를 개최하겠다고 보고했다"며 "중앙당은 서울시당의 (회의) 결과를 받아 그에 따른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원장의 해당 행위가 확인될 경우 당원의 자격요건을 규정한 당헌·당규에 따라 제명·출당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현행 새누리당 당규 20조에는 당 이념 위반·해당 행위, 당헌·당규 위반, 당명 불복 및 당 위신 훼손, 불법 정치자금 수수나 선거법 위반 유죄판결 등의 경우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정지, 경고 등의 징계를 받도록 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제명 혹은 탈당 권유 조치가 내려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탈당 권유의 경우도 열흘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제명하기 때문에 사실상 제명·출당이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초·재선 모임인 '아침소리' 소속 의원들은 이날 정례회의에서 김 전 원장의 입당 논란과 관련해 차제에 입당 심사를 강화하자는 주장을 잇따라 내놨다. 하태경 의원은 "부정·부패 연루자도 현행 당헌·당규로는 입당할 수 있고, 김 전 원장처럼 국기문란 전력이 있는 사람도 입당할 수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특히 출마예정자의 자격심사가 대폭 강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인숙 의원은 "이번 일로 정치권이 '개콘'보다 더 웃기게 됐는데 창피하게 우리 당이 코메디에 빠져든 것 같다"고 개탄했다.

한편 김만복 전 원장은 9일 "저에겐 국회의원 배지가 아니라 국회 마이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민께 드리는 해명의 글'을 기자들에게 보내 "저는 국가안보 전문가로서 제가 가진 북한에 대한 지식과 제2차 남북 정상회담시 얻었던 경험을 살려 국가안보와 남북평화통일에 기여하기 위하여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제가 새누리당에 입당하는 것은 노무현 정부에서 함께 일을 하다가 현재 새정치민주연합에 가 있는 인사들에게 인간적으로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도 했다.

그는 "저는 새누리당에서 오픈프라이머리 공천제도가 채택되지 않아 무소속 후보로 출마할 수밖에 없을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9월 21일 Play Audio

정치일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