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일반

홍준표·유승민 당대표 사퇴…‘성찰` 안철수 미국行

[레이더P] 선거 참패 야당지도부 행보

  • 정석환 기자
  • 입력 : 2018-06-14 17:42:32   수정 : 2018-06-18 16:1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왼쪽부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왼쪽부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당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대구 당협위원장도 사퇴
사퇴 이후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낀 홍 대표는 선거 패인 등을 묻는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홍 대표는 대구 북을 당협위원장에서도 물러났다. 홍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전원 사퇴한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는다. 김 권한대행은 15일 오후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당 수습방안을 논의한다.

조기전대냐 다른 방식이냐
한국당은 지방선거 이전부터 홍 대표 리더십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고, 자연스럽게 지방선거 이후 정국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홍 대표가 사퇴하면서 차기 당대표를 놓고 신경전이 오갈 전망이다. 김성태 권한대행이 비상대책위원장을 맡는 방법도 있지만 김 권한대행 역시 선거 패배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는 점이 부담이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새 지도부 구축 뿐만 아니라 쇄신, 한국당 해체론까지 나오고 있다. 차기 당권을 준비한 일부 중진들 사이에서는 조기 전당대회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보수 성향 시민 단체 등을 포함해 새로운 틀을 짜기 위해서는 '전당대회를 통한 새 지도부 구성'이라는 과거 방식을 택해서는 안되고 해체까지 각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중진의원은 "지도부만 바뀌면 결국 '도로한국당'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국당 역시 남북 긴장이 완화되는 상황에서 기존처럼 '안보 정당'에만 의존할 수 없는만큼 '시장 보수'를 강조하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지적이다. 향후 정국에서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을 겨냥한 공세를 이어가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많지 않다.

"보수혁신의 길 찾겠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이날 사퇴했다. 유 공동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며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와 보수의 가치,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통합엔 "가건물을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
유 공동대표는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폐허 위에서 적당히 가건물을 지어서 보수의 중심이라고 이야기해서는 국민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다. 폐허 위에서 제대로 집을 짓기 위해 백지 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바른미래당은 박주선 공동대표 주재로 14일 최고위 비공개 간담회를 열었다. 박 공동대표는 "내일(15일) 선대위 해단식을 열고, 끝나자마자 최고위원·의원총회 연석회의를 개최해 수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성찰 시간 갖겠다" 일단 미국으로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에 그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조만간 미국으로 출국한다. 안 전 후보는 이날 해단식에서 "이 모든게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주말 예정된 미국 방문에 대해서는 "일요일에 제 딸이 박사 학위를 받기 때문에 수여식이 있어서 주말을 이용해 잠깐 다녀올 예정"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안 전 후보가 미국에서 차기 행보를 구상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보수정당이냐 아니냐, 정체성 혼란
바른미래당 역시 어떤 형태로든 지도부 개편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분열된 상태로는 문재인 정부를 상대할 수 없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한 의원들 간 통합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보수 진영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것 역시 최우선 과제로 꼽힌다. 바른미래당의 경우 창당 이후 당 정체성을 놓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출신 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지방선거 기간 "언론에서 저희(바른미래당)를 보수야당이라고 지칭하는데 당 전체에 대한 모독이고 명예 훼손이기 때문에 형사처벌도 감수해야 한다. 보수 프레임에 갇히지 않도록 해달라"며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유 공동대표는 14일 기자회견에서 "정체성의 혼란이 가장 심각하고 근본적 문제였다. 당이 바로 서기 위해서는 꼭 바로잡아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정석환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8월 21일 Play Audio

정치일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