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일반

반환점 돈 민주당 全大

[레이더P] 판세는 `1강 2중`

  • 김태준, 윤지원 기자
  • 입력 : 2018-08-10 18:17:17   수정 : 2018-08-10 18:1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10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 및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송영길(왼쪽부터), 김진표, 이해찬 당 대표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10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 및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송영길(왼쪽부터), 김진표, 이해찬 당 대표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5일 열리는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해찬·김진표·송영길 3인이 결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말에 영남지역 유세에서 격돌한다.

이해찬, 친문업고 대세론
선두 주자인 이해찬 후보는 대세를 굳히며 순항하고 있다. 예비경선 컷오프는 아슬아슬하게 통과했지만 친노·친문 세력을 확실히 결집시키며 '강풍'으로 기세가 올랐다. '언더독'인 송영길 후보는 호남 표심을 잡으며 '돌풍'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김진표 후보는 '이재명 비판'에 대한 득실논란이 분분한 가운데 본인의 강점인 경제 전문가 이미지 복원에 주력하면서 전략 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 후보의 대세론이 강하긴 하지만 김·송 후보 진영에서는 막판 역전이 가능하다며 마지막 기세를 올리고 있다.

10일 리얼미터가 민주당 지지자 1056명을 여론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2%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이 후보는 38.5%의 지지율로 송영길(22.3%)·김진표(21.4%)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1위 이해찬 후보가 2위 송영길 후보에 오차범위 밖인 16.2%포인트로 앞섰고, 송영길 후보와 김진표 후보는 0.9%포인트 차이로 접전이었다. 다만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도 유보층('없음'과 '잘모름' 응답자) 규모는 17.8%에 달했다. 최종 투표일인 오는 25일까지 판세 변화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는 상황이다.

이 후보를 공개적으로 돕는 최고위원도 있다. 설훈 최고위원 후보는 사실상 이해찬 후보와 러닝메이트 체제를 형성하고 있다. 설 후보는 최근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이해찬 후보와 함께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옥살이를 했고, 나중에 같이 출판사를 운영하기도 한 연유로 호흡은 잘맞을 것"이라며 "이해찬 후보가 된다면 최다선 대표와 초재선 최고위원 간의 갭을 메꾸는 역할을 내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영길, 호남·86계 지지에 탄력
송영길 후보는 유세현장에서 가장 분위기를 달구는 후보다. 현장 연설에 능해 가장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그는 86계와 호남표 선점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여론조사 상으로도 김진표 후보보다 앞서 있어 막판 3위 후보의 표 흡수를 기대하고 있다.

한 민주당 재선 의원은 "호남의 민심이 송영길로 점차 쏠리고 있다"며 "호남에 뿌리를 둔 대의원 비율은 전국에서 40%에 달하는데, 호남지역 뿐만 아니라 호남 민심에 연동되는 수도권 표도 상당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호남 권리당원의 비율은 27%로 서울(21%), 경기(20%)보다 높다. 최근 10년간 호남 출신의 당대표가 없었던만큼 유일한 호남출신인 송영길 후보가 세를 모아가고 있다.

김진표, 권리당원 지지세 확산
김진표 후보는 현재 3위에 머물러 있지만 권리당원에서 인기가 높아 막판 역전 가능성이 있다. 친문 온라인 커뮤니티, 권리당원 SNS들을 중심으로 김 후보를 향한 집중적인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김 후보 캠프에서는 권리당원의 지지가 선거막판에 달할수록 더욱 확산되어 선거 당일 현장의 '몰표'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한 초선의원은 "실제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투표율이 30프로 전후에 불과한데, 이는 결국 현장에 표를 행사하러 나오는 사람들은 '안티'투표라는 확고한 의지를 가진 사람들이란 것"이라며 "결국 이재명에 대한 확실한 반감을 가진 강성 친문 권리당원들이 집중적 참여를 할것을 고려하면, 현장에서 권리당원 표심이 김 후보쪽으로 쏠릴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재명 경기도지사 탈당 문제를 너무 성급히 꺼냄으로써 여론전에서 반향을 일으키지 못하고, 당내 분란만 가중시켰다는 비판이 있다.

[김태준 기자 / 윤지원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8월 17일 Play Audio

정치일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