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일반

개발계획 유출 ‘신창현` 논란에 감싸는 민주 압박하는 야당

[레이더P] 12일 국토위 파행

  • 김효성 기자
  • 입력 : 2018-09-12 17:03:09   수정 : 2018-09-12 17:04: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수도권 신규택지 개발계획 자료 유출에 대한 비난이 높은 가운데 민주당이 ‘감싸기'에 나선 모습이다. 야권에서 '의원직 사퇴' 요구까지 나오는 와중에 민주당 의원들은 신 의원이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다른 상임위로 자리를 옮기는 '사보임' 조치로 충분히 책임을 졌다고 판단하고 야당의 질책에 대해서는 '정치공세'라고 선을 긋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택지 후보지 유출사건과 관련해 여야의 갈등이 격해지며 12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지연 시작 및 정회로 난항을 겪고 있다. 회의가 정회된 후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간사(왼쪽)와 자유한국당 박덕흠 간사가 설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택지 후보지 유출사건과 관련해 여야의 갈등이 격해지며 12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지연 시작 및 정회로 난항을 겪고 있다. 회의가 정회된 후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간사(왼쪽)와 자유한국당 박덕흠 간사가 설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시장혼란 초래" "공익적 차원"
12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신 의원의 자료 유출에 대한 여야 공방이 이어지면서 회의가 파행됐다. 야당이 관련자 출석을 요구하자 여당이 이를 반대하면서 고성을 주고받았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의원이 기밀자료를 유출해 해당 지역에 투기세력이 몰리는 등 시장 혼란이 발생했는데도 민주당 원내대표는 공익적인 일이라며 두둔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임종성 민주당 의원은 "신 의원이 협의 중인 내용을 공개한 건 신중하지 못하고 경솔하다는 지적에 동의하지만, 한국당이 신 의원을 검찰에 고발한 것은 검찰 조사를 지켜보겠다는 뜻이 아닌가"라며 신중한 접근을 주장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공익적 차원"이라고 일축했다.

"공개 안된다 표시 없었다"
한 민주당 국토위원은 "본인이 국토위원을 사보임했는데 그 정도면 강한 조치를 한 것"이라며 "고의성이 있거나 이득을 보려고 한 건 아니지만 물의가 있어서 사보임했는데 그걸 고발하는 건 과도한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신 의원이 전날 보낸 문자메시지에 대부분 공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문자는 "(김종천) 과천시장으로부터 문서 사진 4장을 문자로 받았다"며 "자료 어디에도 공개하면 안 된다는 표시가 없었다.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입장에서도 신 의원에게 징계를 내리면 사실상 잘못을 시인했다는 의미가 되므로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이다.

[김효성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9월 21일 Play Audio

정치일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