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국민의당 전대 추진 속도...당무위서 당규 고친다

[레이더P]대표당원·전대의장 관련 규칙 제·개정 추진

  • 이윤식 기자
  • 입력 : 2018-01-14 16:34:18   수정 : 2018-01-14 16:3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와 정동영·천정배·최경환 의원 등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대표의 군사쿠데타식 불법 당무위를 인정하지 않고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보수야합 불법 전당대회를 저지무산시키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2018.1.14 [사진출처=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와 정동영·천정배·최경환 의원 등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소속 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대표의 군사쿠데타식 불법 당무위를 인정하지 않고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보수야합 불법 전당대회를 저지무산시키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2018.1.14 [사진출처=연합뉴스]


 국민의당이 15일 당무위원회 회의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한 전당대회를 위해 당규의 제정과 개정을 추진한다.

이는 전대 정족수를 맞추기 위한 수순으로 분석된다. 다음달 전대를 앞두고 대표당원을 정비해 통합 반대파에서 주장하고 있는 '의결정족수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다.

14일 오후에 열린 국민의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의(이하 전준위)에서는 통합 전대를 위해 당규를 변경할 것을 건의했다. 건의 안건은 ▲전대 소집 통지가 불가능한 대표당원의 지위 문제 ▲사임 의사를 밝힌 대표당원의 지위 문제 ▲전대 의장의 직무해태(책임을 다하지 않음)와 당헌당규 위반 시, 전대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관련 규정의 정비 등 3가지다. 당무위의장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를 위한 당무위를 15일 열기로 정하고 회의를 소집했다.

 이에앞서 전준위는 지난 13일에도 선출직 대표당원 중 지난해 1·15 전대 이후 15일 현재까지 당비를 1회 이상 납부한 경우에만 대표당원 자격을 인정하기로 의결했다. 지난 12일 당무위 회의에서는 당무위 권한으로 대표당원 500명을 추가로 임명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전대 참석 가능성이 높고 통합에 우호적인 대표당원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전대 의장에 관한 당규 정비는 통합반대파인 이상돈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반대파는 전대가 실시될 시 전대의장인 이상돈 의원을 통해 회의를 무산시킬 수 있다고 기대해왔다. 국민의당의 통합반대파 모임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은 "이상돈 의원이 '(전대 문제는)나한테 맡기라'고 했다"면서 "전대의장 권한을 (이런 방식으로)바꾸는 것은 정당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15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이날 열리는 당무위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이윤식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7월 20일 Play Audio

전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