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사드배치, 안철수는 찬성, 손학규는 유보

[레이더P] 국민의당 대선후보 TV토론

기사입력 2017-03-20 17:30:00| 최종수정 2017-03-20 17:31:35
20일 오후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에서  안철수(왼쪽부터), 박주선, 손학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20일 오후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에서 안철수(왼쪽부터), 박주선, 손학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대선주자들이 사드 배치 찬반 입장을 놓고 격론을 벌였다. 당내 유력 주자인 안철수 후보는 다른 후보인 손학규 후보, 박주선 후보로부터 사드 배치를 비롯한 안보 입장이 불분명하다며 집중적인 공격을 받았다.

안 후보와 손 후보, 박 후보는 20일 TV조선에서 열린 보도·종편방송 4개사 주최 국민의당 대선주자 합동토론회에서 사드 배치를 놓고 맞붙었다.

안 후보는 작년 7월 사드 배치 논란이 불거진 이후 '반대→국민투표→배치(국가 간 합의 존중)'로 입장이 바뀐 것에 대해서 공격을 받았다. 손 후보는 "지난 7월에 (안 후보가) 사드에 반대했을 때 사드와 한반도 안정에 대한 확고한 주관을 갖고 있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 핵실험으로 국민 여론이 사드 배치 찬성으로 바뀌니까 지지율 (상승)에 문제가 올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입장을 바꾼 게 아닌가"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안 후보는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상황에 따라 우리나라에 최선의 방법을 제 나름대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 후보 역시 안 후보에게 "국가 간 협약을 존중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드 배치를) 찬성한다는 건지, 사드 배치가 필요하기 때문에 동의한다는 건지 확실치 않다"고 공세를 펼쳤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원래 입장을 반복했고 사드 효용성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토론회에서 안 후보와 박 후보는 사드 배치 찬성 의견을 냈지만, 손 후보는 유보 뜻을 밝혔다.

안 후보의 국방비 증액을 골자로 한 '자강안보' 공약도 집중 견제를 받았다. 손 후보는 "(남북한의) 경제력 차이는 38배이고 국방비 차이는 30배인데 계속 (우리가) 군비를 증강하면 북한도 할 것이어서 한반도가 전쟁 위기에 휩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자기 국가를 자기 국방력으로 지키는 게 국가의 가장 기본 아니겠냐"고 되물었다. 손 후보는 이에 "국방 예상이 10조원 더 들어가면 교육·복지 예산은 줄어든다"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지난해 12월 국회 탄핵안 표결과 관련해서도 논쟁이 오갔다. 당시 국회는 2일 탄핵안을 발의했고 8일 본회의에서 보고 후 9일 표결로 처리했다. 이 과정에서 안 후보는 2일 표결을 주장했지만 당시 비대위원장이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9일 표결을 주장했다. 당시 새누리당 비박계의 동참이 있어야 재적의원의 3분의 2인 200석 이상의 찬성을 얻을 수 있으므로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 박 대표의 입장이었다.

손 후보는 "국정 안정보다는 여론에 따라 (안 후보의 생각이) 바뀌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2일 탄핵 표결을 주도한) 더불어민주당이 '책임지고 통과시켜라. 안 하면 전적으로 민주당 책임'이라고 말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효성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