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국세청장 후보자 "부동산 다주택자 전수 조사 검토하겠다"

[레이더P] 청문회 발언…최순실 일가 세무조사 진행 중

기사입력 2017-06-26 17:29:35| 최종수정 2017-06-26 17:31:05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5만원권 환수율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5만원권 환수율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는 부동산 다주택자에 비해 실제 임대소득 신고 인원이 지나치게 적다는 데 대해 "부동산 다주택자를 전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26일 밝혔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주택자는 187만 명에 달하는 데 비해 소득 신고는 2.6%에 그친 4만8000 명에 불과하다는 지적에 "다주택자 중 실질 과세로 이어지는 대상만 추려서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앞으로는 과세 대상을 좀 더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부동산 전세자금 출처 조사 기준도 현행 9억원 이상에서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탈루 혐의가 명백한 납세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한 후보자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올해 초 세무조사에 착수해 강도 높은 세무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최씨 은닉재산에 대한 조사 여부와 진행 상황에 대해 묻자 이 같이 답변했다.

앞서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태민 일가 70명의 재산이 2730억 원, 최순실씨의 재산이 23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었다.

[전범주 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