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청와대, 부랴부랴 인사추천위원회 가동

기사입력 2017-06-19 10:08:26| 최종수정 2017-06-19 10:09:02


【 앵커멘트 】

이렇게 인사 검증 논란이 계속되자, 청와대가 뒤늦게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참여정부 시절 인사 검증 시스템이었던 '인사추천위원회'를 가동해 검증 과정을 보완하겠다는 겁니다.

좀 더 일찍 가동했으면 어땠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계속되는 인사 검증 문제를 막기 위해 청와대가 참여정부 때 인사 검증 시스템이었던 '인사추천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참모들이 참여하는 형태로 인사추천위원회가 이번 주부터 가동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필두로, 조현옥 인사수석, 조국 민정수석 등 수석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지금까지 추천받은 후보에 대한 약식 검증과, 대통령 보고 이후 정밀 검증 과정을 거쳐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인사추천위원회는 대통령에게 보고하기 전, 인사수석실과 민정수석실의 검증 내용을 한 번 더 살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인사 검증 대상도 최대 6배까지 늘리고, 정밀 검증 대상도 3배까지 늘려 인선의 폭을 넓힐 계획입니다.

다만, 내각 구성이 마무리 단계인 만큼 남은 장관 후보자들은 인사추천위가 아닌, 기존의 인사 과정을 거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초대 내각은 인사추천위 과정을 거치지 않아 남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인사 검증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취재 : 김인성 기자·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