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정치실록 2018년 2월 14일

[레이더P] 洪 "내 눈에는 몇 사람 있다"

  • 조선희 기자
  • 입력 : 2018-02-14 17:10:16   수정 : 2018-02-14 17:1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메일
  • 공유
  • 프린트
프리미엄 첨부 이미지이미지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에게 북한과의 탐색적 대화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여러 외교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지난 8일 저녁 펜스 부통령과 만찬을 할 때 북한과 탐색적 대화를 해볼 것을 제안했다"며 "펜스 부통령이 확실한 답을 주지는 않았지만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전향적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통일부가 14일 북한에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28억60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달 17일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남측이 북측에 편의를 제공한다고 합의했기 때문이다. 지원 대상은 북한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예술단으로 이들이 국내에 머무르는 동안 사용한 편의 제공과 문화협력사업 경비가 포함돼 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 "현재로선 가능성이 50%는 넘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앞으로 인재 영입을 놓고 마땅치 않으면 안 대표가 출마하는 것도 유승민 대표와 상의해 권유하는 방향으로 가볼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북한 대표단이 여러 형태로 (평창올림픽에) 참여해 당초 목표로 했던 평화올림픽으로서 상당히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참여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단초가 되는 중요한 화합의 장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야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귀성객들을 찾아 인사를 나눴다. 서울역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북미 간 대화와 남북대화로 이어지는 평화의 이어달리기가 될 수 있도록 응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서울역에서 "한국당이 대한민국의 안전과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데 더욱 열심히 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치권이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군산 시민들의 충격이 클 것"이라며 "지역 경제 불안을 진정하기 위한 정부의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정·재정·금융 지원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설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설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지방선거에서 "6 플러스 알파"의 결과를 전망했다. 홍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특히 경남지사 선거는 홍준표에 대한 재신임을 걸고 선거를 치르겠다. 경남엔 홍준표 재신임을 물을만한 후보와 같이 나가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선 "지금 서울시장 후보가 안 보인다고 하지만 내 눈에는 몇 사람 있다"고 말했다.



▶국군사이버사령부가 과거에 정부정책을 비판하는 댓글을 색출하는 팀을 운용했던 사실이 확인됐다. 국방부 사이버댓글사건조사TF는 14일 4차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전했다. TF에 따르면 사이버사령부는 2011년 초부터 2013년 10월까지 비판 댓글을 '블랙펜(Black Pen)'으로 부르며 '블랙펜 분석팀'을 운용했다. TF는 "현재까지 약 500여명의 기무부대원이 사이버 댓글 활동에 관여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은 최순실씨가 판결에 불복해 14일 항소했다. 최씨 측은 선고 이후 기자들과 만나 "우이송경(牛耳誦經·쇠 귀에 경읽기) 판결"이라며 "1심 판결에서 유죄로 인정된 부분이 항소심에서는 쉽게 유죄로 인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조선희 인턴기자]

기사의 저작권은 '레이더P'에 있습니다.
지면 혹은 방송을 통한 인용 보도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정치실록

정치실록 2018년 8월 15일 Play Audio

전체 기사 더보기